54.227.104.40 공지사항 |  이벤트 |  건의사항
        회원가입
:: 실시간 포인트 랭킹
1 Lv.9 삼둥삼둥이 386P 01:15
2 Lv.39 전차맨 166P 03:11
3 Lv.44 쵸코GB 143P 01:19
4 Lv.98 고은사랑 107P 09:05
5 Lv.17 예채빠 50P 08:23
6 Lv.9 슈패주니어 42P 09:16
7 Lv.4 Lr라 34P 08:45
8 Lv.21 써니와조쉬 32P 00:20
9 Lv.4 레미나르 20P 01/22
10 Lv.8 최경록 19P 01/22
11 Lv.22 에수카 15P 00:30
12 Lv.4 후니아빠 15P 01/22
13 Lv.8 두려움은없다 15P 09:14
14 Lv.5 악의화신 13P 01/22
15 Lv.17 트럼푸 13P 03:40
16 Lv.4 다로다 13P 01/22
17 Lv.2 dhhgoal! 13P 01/22
18 Lv.3 저번에그분 13P 01/22
19 Lv.13 백기사흑기사 13P 06:39
20 Lv.4 뚱이아빠2 12P 01/22
21 Lv.2 소울킹 11P 01/22
22 Lv.2 g23b9 11P 04:15
23 Lv.3 가을야기 11P 03:12
24 Lv.10 Takeitsm 11P 02:54
25 Lv.12 shonne 11P 01:20
26 Lv.7 송이아빠 10P 08:01
27 Lv.17 페트라 10P 04:03
28 Lv.6 rkawk0117 10P 02:00
29 Lv.5 FbConan 10P 08:59
30 Lv.11 히로 10P 00:08
:: 어제 포인트 랭킹
1 Lv.9 삼둥삼둥이 256P 01:15
2 Lv.39 전차맨 120P 03:11
3 Lv.44 쵸코GB 107P 01:19
4 Lv.21 써니와조쉬 105P 00:20
5 Lv.98 고은사랑 103P 09:05
6 Lv.9 슈패주니어 37P 09:16
7 Lv.4 Lr라 26P 08:45
8 Lv.4 레미나르 20P 01/22
9 Lv.8 최경록 19P 01/22
10 Lv.3 병아리의하루 17P 04:14
11 Lv.17 예채빠 16P 08:23
12 Lv.9 STVC86 14P 03:17
13 Lv.5 악의화신 13P 01/22
14 Lv.4 다로다 13P 01/22
15 Lv.11 라르크엔시엘 13P 01/22
16 Lv.2 dhhgoal! 13P 01/22
17 Lv.4 후니아빠 13P 01/22
18 Lv.3 저번에그분 13P 01/22
19 Lv.4 뚱이아빠2 12P 01/22
20 Lv.2 소울킹 11P 01/22
21 Lv.2 g23b9 11P 04:15
22 Lv.12 shonne 11P 01:20
23 Lv.17 영웅진 10P 08:51
24 Lv.3 가을야기 10P 03:12
25 Lv.18 kyunginn 10P 01/22
26 Lv.12 블레이드댄서 10P 01/22
27 Lv.22 에수카 9P 00:30
28 Lv.17 키아누리브스 9P 00:07
29 Lv.11 장보는남자 9P 09:09
30 Lv.15 silicontit 8P 01/22
31 Lv.13 백기사흑기사 8P 06:39
32 Lv.2 toymaker 8P 01/22
33 Lv.37 PS&PSP 7P 01:14
34 Lv.2 무지랭이 7P 05:38
35 Lv.7 갱스타 7P 01:47
36 Lv.15 크로롱 7P 01/22
37 Lv.9 moondust 7P 08:14
38 Lv.10 천종지성 7P 01/22
39 Lv.13 bard300 6P 01/22
40 Lv.6 김빌리 6P 01/22
41 Lv.4 디스토 6P 01/22
42 Lv.7 늑돼 6P 01/22
43 Lv.4 엑초 6P 01/22
44 Lv.4 사랑파 6P 01/22
45 Lv.11 사랑을위해 6P 09:13
46 Lv.5 키노피오대장 6P 01/22
47 Lv.3 냐미 6P 01/22
48 Lv.9 xbox2 6P 01/22
49 Lv.6 레이디버그 6P 01/22
50 Lv.10 카무이 6P 00:51
최근글 최근코멘트
 
추천순 조회순   * 2주이내 기준. (2주이내의 글이 없을경우 최근1000개의 글 기준)
     
     
     
     
     

마녀
이모군이다항
작성일 : 2015-09-23 오전 11:04:02 / 조회수 : 3265


얼마 전, 우리 마을에서 끔찍한 사건이 일어났다.

성폭행 및 토막살인.

목격자는 50대 남성으로, 밭을 갈다가 정신을 조금 놓았는지 땅을 조금 파게 되었는데, 그 곳에 20살 전후로 보이는 여성이 토막토막 절단된 채로 있었다고 증언했다. 모처럼의 휴가를 받아 고향에 내려온 나로서는, 커다란 사건에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방구석에 틀어박힌 채로 TV에서 틀어주는 '사건의 경과' 따위를 계속 확인하거나 했었다.


사건 발생 후 3일째. 어느 때처럼 TV를 보고있던 나의 방에, 갑작스럽게 경찰들이 들이닥쳤다. 무슨 일이냐고 말하기도 전에, '성폭행 및 살인 죄'로 나를 체포해간다고 하는 것이다. 

나는 성폭행은 커녕 여자 손 한 번 제대로 잡아본 적도 없었기에 경찰들에게 저항했지만, 성인 남성 혼자서 훈련된 경찰관 대여섯명을 이겨내는 일은 영화에나 나올법한 일인지라 경찰서에 끌려가게 되었다. 저항을 했으면 안 됐던 걸까? 경찰들은 범인이 아니라고 호소하는 나를 향해 싸늘한 시선을 날리기만 했다. 

나는 그대로 끌려가 구치소에 수감되었다. 어둡고 깜깜한 구치소. 할 일도 없는지라 마침 있던 TV를 틀어 뉴스를 보니, 나는 이미 살인자로 판명이라도 난 듯 온갖 기사가 나오고만 있었다. 언제나 따스했던 고향 사람들은 날더러 '평소에도 어딘가 음침한 구석이 있었다'며 욕했고, 피해자의 가족들은 나를 죽일듯이 원망했으며, 인터넷에서는 나를 대상으로 한 (차마 입에 담기도 어려울 정도의) 욕설이 섞인 댓글이 많은 추천 수를 받았다. 익명의 사람들은 나를 앞다투어 욕하고 있었다.


재판 날. 법원에 내가 들어서자마자 배심원들은 나에게 악취담긴 야유를 내뿜는다. 뭐, 하지만 나는 살인 같은 건 정말로 하지 않았기에 법은 나의 손을 들어줄 것이고, 그러면 이 야유도 사그라 질 것이다. 나중에 TV프로에서 '그런 일도 있었죠~' 하며 즐겁게 (뭐, 살인사건을 다룬 추억이니 즐겁다고 할 수만은 없기도 하다만) 회상할 수 있는, 그런 흔해빠진 추억으로 사그라들 것이다. 그렇게 생각했다. 

하지만 법원에서의 판결은 무기징역. 선고가 나기 전 배심원들은 '사형, 사형!' 을 외쳐댔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판사도 배심원들의 눈치를 꽤나 보았던 것 같다. 나는 당연히 결과에 불복하고 재심을 신청하였다. 

TV속 세상에서는 야유가 더욱 더 거세졌다.



두 번째 재판 날. 첫 재판 이 후로 3달이나 지나서 그럴까, 배심원들은 정말로 이 사건에 관심이 있는 몇몇 사람들만 모인 것 같았다. 딱 보기에도 (첫 재판과 달리) 초라해 보이는 배심원석이 불안하게만 느껴졌다. 뭐, 그런 걱정과는 달리 나는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무죄선고 되었다. 배심원들도 모두 인정하는 분위기였다. 

그렇게, 나는 '추악한 성폭행 살인자' 라는 누명을 벗었다.


나는 재판이 끝나고 곧장 고향으로 내려갔다. 다니고 있던 회사는 자리를 비웠으니만큼 자리가 남아있지는 않을 것이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고향 사람들은 날 보며 수군대거나 뒷통수에 돌을 던지며 낄낄대거나 했지만 나는 개의치 않았다. 그들이 뭐라든 나는 무죄니까. 선량한 시민이니까.


집에 도착했을 때, 집은 텅 비어있었다. 부모님이 외출 하신거라 생각한 나는, 차갑게 식어버린 내 방에 이불을 깔고 누워 TV를 켠 채로 부모님을 기다렸다. TV에서는 어느 채널이건 예능을 틀어줘서 기다리는 시간이 딱히 지루하다거나 하지는 않았다. 

중에 우연히 듣게 된 이야기로는, 아버지는 내가 경찰에 끌려가자 수치심에 집을 나가셧고, 어머니는 충격을 받아 돌아가셨다고 한다. 


다음 날 아침. 나는 이대로 부모님을 하염없이 기다릴 수만은 없다는 생각에 다시 서울로 올라갔다. 예전에 살던 자취방은 다행히도 그대로 있었기에, 그 곳에서 재취직 준비를 하기로 했다. 일을 조금 쉬기는 했어도 5년이라는 경력이 있기에, 마음만 먹으면 쉽게 취직이 가능할 것이라 생각하고, 중소기업 30곳에 서류를 넣었다. 서류 심사 결과는-


30곳 중 30곳 모두 불합격. 그리고 엄청난 욕과 협박이 들어있는 편지가 10장 정도 날아왔다.


망연자실한 나는 어둑어둑해진 밤길을 걸었다. 산책을 즐기고 싶었다. 하지만 즐길 여력도 없이, 지나다니는 취객들은 모두 나를 알아보고 살인자라며 시비를 걸어왔다. 무시하고 가려고 하면 복부에 주먹을 우겨넣고, 쓰러진 나를 향해 피우던 담배와 더러워진 신발을 섞어 비비며, '너 같은 건 좀 더 뒤져봐야 돼. 이 사회에 정의가 너는 용서 못 해.' 라는 말을 남기고 씩씩거리며 떠났다. 

빗방울. 빗방울인지 눈물방울인지 모를 물방울 하나가 내 뺨을 타고 흘러내려왔다.


욱신거리는 몸을 이끌고 그 곳을 떠나려 했을 때, 문득 근처에 있는 피씨방이 눈에 들어왔다. 나는 무엇인가에 이끌린 듯 그 곳으로 들어가 내 이름을 검색했다. '토막살인에 성폭행' '극악무도한 범죄자'... 수두룩하게 뜨는 '살인자' 라는 나의 모습 속에, 무죄로 풀려났다는 기사는 눈을 씻고 봐도 찾을 수 없었다. 나는 무죄였지만, 이미 '살인자' 라는 낙인이 찍혀 있었다-




그 날 밤, 나는 처음으로 살인을 저질렀다. 죽인 상대는 나에 대한 고찰이랍시고 오만가지 욕을 적어놓은 어느 커뮤니티 사이트의 회원. 신상정보를 찾는 것은 예상 외로 간단했기에, 내가 한 일은 그저 숨어들어서 칼로 푹-하고 찍어버리는 일이었다. 사람을 죽였지만, 그 속에 죄책감은 느껴지지 않았다. 오히려 느껴진 감정은 허망감과 허탈감에 가까웠다. 하하. 마음껏 욕해보라고. '마녀사냥'? 그딴 거 당할바에는 진짜. 진짜로 마녀가 되어주지.











내가 아홉 번째 살인을 저질렀을때 쯤, 뉴스에서는 내가 일곱 번째로 살해한 사건의 '범인'을 찾았다고 한다. 인터넷 상에서는 역시나, 모두 힘을 모아 그 인간을 욕하고 있다.

자, 또 다른 마녀의 탄생이다

출처 웃긴대학



0 0
 

Lv.4 / 일병  .  아싸라비히야 (dduckjib)
( 74 / 500 )   15%
포   인   트 : 574 P
가   입   일 : 2013-12-03 오후 9:27:10
최종접속일 : 2018-01-19 오후 3:56:38


신고하기

스크랩

글쓰기 | 수정 | 삭제 | 목록



구 사이트는 읽기만 가능합니다. 새로운사이트로 접속하세요.
[ 왼쪽상단 로고 클릭 또는 여기를 클릭 ]




글쓰기 | 수정 | 삭제 | 목록

  공포/엽기 목록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지다... 9
// 카제인카인
와.. 누가 저렇게 할수 있을까... 7
// jk뚱
렛미인 참가자 16
// JohnSnow
걸어서 세계속으로 레전드 2
// JohnSnow
허리가 16인치인 여자 5
// JohnSnow
새끼손가락 5
// 뒷다리살
옆집아줌마 3
// 이모군이다항
마녀 0
// 이모군이다항
계약 0
// 이모군이다항
도와주세요 0
// 이모군이다항
2ch 괴담공사 현장에서 놀다가 구멍에... 1
// 이모군이다항
  공포/엽기 최근 댓글
운전 아무리 잘해도 상대방이 실수 하면 .....
// ZJSW
진짜 얼척이 없네 걸어서 하라니ㅡㅡ
// 지존포스
소화는 되는건지 궁굼..
// 지존포스
숨쉬는 거까지 대본에 있어서 ㅋㅋ
// 콘솔러
저런 경우는 어디에 하소연해야되나요 아파...
// 이백곰
2번째 짤에서 완전 심정지 올뻔할정도 이쁜...
// mirine
서인영 표정이 압권이군요 ~~이거 머지?하...
// 리키마루
다 각본 짜고 하는거라 손든 것도 각본이...
// 콘솔러
자식 태어났는데 얼굴이 ㄷㄷ 안정환 생각...
// 콘솔러
히규 ㅋㅋ?ㅋㅋㅋㅋㅋㅋ ㅋ 될걸요 ㅋㅋ?
// 서울유우
생각만 해도 무섭네요 ㅋㅋㅋ 사진이 아쉽...
// 서울유우
택배정말 힘들죠ㄷ 예전 친한형님이 대한통...
// 라르크엔시엘
그러게요... 다른 차원의 사람들이군뇨~ 김...
// Go전게임
전 반대하는데 ㅎ 울나라처럼 관대한나라도...
// 라르크엔시엘
국민학교때 수학여행 생각나네여 우리학교 ...
// 라르크엔시엘
정신병 있는 사람 일본가서 성인프로그램 ...
// 콘솔러
헐..세상에는 지금까지 알지 못했던 생물들...
// 선생님
두번째는 실제로죽은겁니다
// 셋쇼마루★
답정너 ㅋㅋㅋ 일딴 뛰어 다치면 대충 치료...
// 진궁이
글보다 암걸리겟네요 미친 하 -_-
// 셋쇼마루★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레벨시스템 | 사업제휴/광고문의
Copyright ⓒ 2000 - 2011 by FINALFANTASIA.COM All rights reserved.